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수입 및 국산 화장용 팩제품에서 납과 수은 등 중금속이 다량 검출됐다.

15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이 내놓은 `화장품 팩제 중 유해 중금속류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국내에 유통되는 수입 40종과 국산 31종 등 팩 제품 71종을 무작위 수집, 납과 카드뮴, 비소, 수은 등 중금속 4종의 함유량을 분석한 결과 일부 제품이 일반 화장품 허용한도를 초과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화장품 시험검사 항목에는 납의 경우 눈 화장용과 메이크업, 두발용 화장품 등에 대해 20ppm 이하, 수은은 크림류에 대해 10ppm 이하까지 각각 허용하는 등 기준이 마련돼 있으나 팩 제품에 대해서는 중금속 항목이 규정돼 있지 않다.

분석결과 혈액학적 장애와 위장 및 신경기능 장애 등을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진 납의 경우 수입 26종과 국산 11종에서 검출됐으며, 이 가운데 수입 2종은 50.90ppm과 45.07ppm, 국산 1종은 24.52ppm으로 눈 화장용 등의 허용치 20ppm을 2배 이상 초과했다.

또 만성피로와 어지럼증, 우울증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수은은 전체 69종에서 검출된 가운데 크림류 허용기준(1ppm)을 초과한 제품이 수입의 경우 36종(1.07∼57.20ppm), 국산은 25종(1.06∼31.30ppm)이나 됐다.

이밖에 카드뮴은 수입 16종에서 0.02∼8.63ppm, 국산 21종에서 0.02∼0.45ppm,비소는 수입 36종에서 0.01∼0.57ppm, 국산 25종에서 0.01∼0.24ppm 각각 검출됐다.

전체적인 중금속 함유량은 국산이 수입 보다 비교적 낮았으며, 제품별 검출 변동폭도 국산이 적었다.

연구원측은 보고서에서 "중금속이 함유된 화장품을 장기간 사용할 때에는 인체에 심각한 장애를 초래하기도 한다"며 "중금속 농도가 원료에 따른 것인지, 유해물질 오염에 의한 것인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아 원인에 대한 조사와 연구가 향후 지속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원측은 또 "현재 화장품 시험기준에는 팩 제품의 중금속 항목이 규정돼 있지 않아 부정.불량 화장품의 유통으로 부작용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며 "이에 대한 기준 마련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aupf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