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수입 및 국산 화장용 팩 제품에서 납과 수은 등 중금속이 다량 검출됐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12월 국내에 유통되는 수입 40종과 국산 31종 등 팩 화장품 71종을 무작위 수집해 납과 카드뮴,비소,수은 등 중금속 4종의 함유량을 분석한 결과 일부 제품의 중금속 함유량이 허용한도를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화장품 시험검사 항목에는 납의 경우 눈 화장용과 메이크업,두발용 화장품 등에 대해 20ppm 이하,수은은 크림류에 대해 10ppm 이하까지 각각 허용하는 등 기준이 마련돼 있으나 팩 제품에 대해서는 규정이 없다.

분석 결과 혈액학적 장애와 위장 및 신경기능 장애 등을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진 납의 경우 수입 26종과 국산 11종에서 검출됐다.

이 가운데 수입 2종은 50.90ppm과 45.07ppm,국산 1종은 24.52ppm으로 눈 화장용 등의 허용치 20ppm을 2배 이상 초과했다.

또 만성피로와 어지럼증,우울증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수은은 전체 69종에서 검출됐다.

임상택 기자

lim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