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와 후원금 횡령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음성군 맹동면 사회복지법인 꽃동네의 오웅진(吳雄鎭.57) 신부가 7일 오후 2시청주지검 충주지청에 출두했다. 오 신부는 이날 오후 2시 정각 신부복 차림으로 왼쪽 가슴에 성서책을 든 채 변호사 3명과 함께 검찰청사로 걸어들어와 사진기자들을 위해 잠깐 포즈를 취한 뒤 곧바로 3호 검사실에 들렀다가 별관 2층에 마련된 조사실로 올라갔다. 오 신부는 지난 1일 검찰이 꽃동네에 수사관을 보내 소환을 통보했으나 당시 피정(避靜) 기간이라 출석하지 않았으며 지난 4일 검찰이 다시 소환장을 보냄에 따라이날 출두했다. 오 신부는 혐의 내용과 심경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검찰은 오 신부를 상대로 꽃동네측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후원금 횡령, 농지법위반, 그리고 꽃동네 인근의 광산 개발을 저지하는 과정에서의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 등 오 신부 주변과 관련, 그동안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특히 지난 해 8월부터 내사를 시작해 온 검찰은 10개월여 동안의 내사 및 수사를 통해 오 신부에 대한 혐의를 상당 부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고 여러 차례 사법처리 가능성도 내비쳐 이번 소환이 사법처리로 연결될 지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충주=연합뉴스) 민웅기기자 wkim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