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동계 올림픽 평창유치가 김운용(金雲龍)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방해'로 무산됐다는 논란과 관련, 김위원의 해명에도 불구, 강원도민들이 김 위원의 공직사퇴를 요구하고 나서는 등 파문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강원도의회는 6일 성명을 발표, 김 위원의 공직사퇴와 사과를 촉구한데 이어 7일 오후 정례회를 열고 동계올림픽 평창유치 무산에 따른 대책등을 집중 논의했다. 도의회는 성명에서 "김운용 위원이 부위원장 출마라는 개인의 영달을 위해 유치가 확실시되는 2010년 동계올림픽을 무산시켰다는 충격적인 보도에 경악과 분노를금할 수 없다"면서 공직사퇴와 사과를 요구했다. `김운용 책임론'을 처음으로 제기한 한나라당 김용학(金龍學) 의원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운용 위원은 2110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방해 행위를 했다"며 관련 자료를 배포했다. 김용학 의원은 "김 위원의 행태는 개인의 이익을 위해 국가이익을 희생시킨 행위로 볼 수밖에 없다"면서 "특히 김 위원의 커다란 국내외적 위상에 전혀 어울리지않는 행위가 사실이라면 분노를 자아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특위'도 이날 오전 김학원(金學元) 위원장 주재로간사회의를 열어 오는 9일 이창동 문화관광 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김학원 위원장은 "김 위원 개인의 문제이지 정당간 정쟁의 문제는 아니다"면서"김 위원의 책임문제를 규명하되 2014년 동계올림픽 유치와 관련해 이를 신중히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자민련 유운영(柳云永)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김운용 IOC 위원의 강력한 부인에도 불구하고 유치방해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만큼 재발방지를 위해서라도 반드시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운용 위원은 이날 성명을 발표, "평생을 스포츠를 통한 조국의 국위선양에 몸바쳐온 사람으로서 여간 유감스럽지 않다"면서 "그동안 저는 평창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특히 IOC 부위원장 불출마 선언을 하지 않은데 대해 "평창 설명회에서 불출마 선언을 해달라는 유치위의 건의를 듣지 않은 것은 제가 부위원장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나를 따르는 IOC 위원들의 표를 결집시킬 수 있었기 때문"이라며 "불출마 선언을 해 표를 모을수 있었다면 왜 하지 않았겠느냐"고 반박했다. (서울.춘천=연합뉴스) 정재용 임보연기자 jjy@yna.co.kr limb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