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서울 구치소에 수감중인 박지원(朴智元)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모든 책임은 내가 지겠다"면서 나름대로 성실한 수감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실장은 21일 면회온 부인과 민주당 박양수(朴洋洙) 의원에게 "구속된 이근영(李瑾榮) 전 금융감독위원장과 이기호(李起浩) 전 경제수석은 책임이 없다"며 "내가 재판에서 책임을 지겠다"는 말을 여러번 되풀이 했다고 박 의원이 22일 전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박 전실장은 150억원 비자금 의혹과 관련, "하루빨리 계좌를 추적해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혔으면 좋겠다"면서 "잘못된 보도를 하고 있는 언론사를 상대로 23일 민사상 손해배상 소송을 내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박 전 실장은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건강이 좋아져야 한다"며 "청와대 시절 24시간 바쁘게 뛰다가 구치소에 들어와보니 시간의 귀중함을 느끼고 있다"면서 조정래씨의 `한강'과 `태백산맥'을 열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