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40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 '살인의 추억'(제작 싸이더스)이 최우수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차지했다. 공로상, 특별상 등을 제외한 19개 부문 중 아홉 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살인의 추억'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봉준호), 남우주연상(송강호), 조명상(이강산)등 네 개 부문을 석권했다. '지구를 지켜라'(제작 싸이더스)는 신인 감독상(장준환)과 조연 남우상(백윤식),음향기술상(이지수 외)을,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제작 기획시대)은 미술상(이철호)과 영상기술상(차수민 외), 의상상(채경화)에서 수상자를 배출해 각각 3관왕에 올랐다. 관심을 모은 여우 주연상과 여우 조연상은 '중독'(제작 씨네2000)의 이미연과 '광복절특사'(제작 감독의 집)의 송윤아가 각각 차지했다. 한편 남우 신인상은 '동갑내기 과외하기'(제작 코리아엔터테인먼트)의 권상우가, 여우 신인상은 '클래식'(제작 에그필름)의 손예진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편집상에는 '챔피언'의 박곡지가 선정됐으며, '기획상'에는 '선생 김봉두'의 김기희가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영화발전 공로상에는 '모녀' 등 60여 편의 연출을 맡은 최 훈 감독이 선정됐으며 각본상은 '선생 김봉두'의 장규성, 이원형이, 촬영상은 '광복절특사'의 정광석이 각각 차지했다. 아홉 개 부문 후보에 올라 기대를 모은 '로드무비'(제작 싸이더스)는 음악상(이한나)과 심사위원특별상에 오르는 데 그쳤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