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금 의혹사건'을 수사중인 송두환특별검사팀은 16일 박지원 전 문화부장관이 2000년 3월초 김대중 전 대통령 유럽 순방 당시 현대를 통해 북측의 정상회담 의사를 타진받고 이를 김 대통령에게 사전 보고했다는 진술을 확보,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중이다. 박 전 장관의 변호를 맡고 있는 김주원 변호사는 "현대측에서 정상회담 제의가들어오자 박 전 장관이 이를 김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으며, 김 전 대통령의 지시로북측과 1차 예비접촉 참석차 싱가포르로 출국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이날 소환한 박 전 장관을 상대로 2000년 6월 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전 대통령에게 현대측의 `북송금'을 사전에 보고하거나 이를 승인받았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중이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김 전 대통령 조사 여부에 대해서는 현재 검토한바 없다"고말했다. 특검팀은 정상회담 과정에서의 현대측 역할 등과 관련, 당시 회담 주선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이익치 전 현대증권 회장과 이기호 전청와대 경제수석을이날 오후 소환, 박 전장관과 대질조사를 벌였다. 임동원 전국정원장과 정몽헌 회장의 경우 이르면 이날 밤 또는 17일중 재소환될것으로 보인다. 특검팀은 수사기간 연장 논란과 관련, "특검법 개정문제 등은 정치권에서 해결할 문제이지만 수사범위나 기간연장 여부는 특검팀에서 판단할 문제"라고 강조, 수사기간 연장요청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박 전 장관측은 "이 전 수석에게 현대에 대한 지원을 요청한 사실은 있지만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현대를 지원해 제2의 대우사태를 막자는 일반적인 언급이었으며, 북송금 사실은 몰랐다"고 주장했다. 박 전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출석, "(정상회담) 협상과정에서 문제가 있다면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했으며, 김 전대통령이 북송금을 사전 인지했는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특검에서 모든 것을 말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특검팀은 현대상선 등 현대 계열사에 대한 산은의 대출과정에서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직권남용 등)로 이기호 전 수석을 이르면 17일께 구속기소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김상희 기자 phillife@yna.co.kr lilyardene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