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원대는 대학원생 성희롱으로 물의를 빚은이모 교수를 직위해제하고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고 11일 밝혔다. 교원대 관계자는 "이 교수가 성희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되는 등 물의를 빚고 있어 학생들에 대한 수업이 어렵다고 판단, 일단 직위해제를 한 뒤 징계 여부를 최종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징계위원회가 11일 오후 1차 회의를 열어 이 교수를 출석시킨뒤 소명을 들었다"며 "2차 회의는 오는 13일 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교수는 지난달 3일 과 단합대회에서 대학원생을 성희롱 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으며 그동안 학생과 여성단체들은 이 교수의 징계를 요구해왔다.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bw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