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은 3일 "여.야.정 정책협의에서 증권분야 집단소송제 시행시기를 당초 오는 7월에서 1∼2년 미루기로 한 것은 재벌개혁 포기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노총은 성명에서 "집단소송제는 특정 주주가 회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제기했을 경우 같은 피해를 입은 다른 주주들도 그 판결의 혜택을 동일하게 받을 수있도록 하는 제도"라며 "이 제도가 도입되면 투자자들은 기업의 허위.부실공시, 주가조작, 내부자거래, 분식회계 등으로 입은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다"며 즉각적인실시를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기자 ofcours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