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노인 인구가 늘어나면서 노인 학대도 급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까리따스 노인학대상담센터가 지난해부터 전국 11개 노인상담전화를 통해 접수된 노인학대 신고 전화를 분석, 7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접수된 노인학대 신고는 모두 680건(중복 신고자 포함)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208건에 비해 200% 이상 증가했다.

상담센터측은 우리 사회가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노인학대에 대한 자각과인지도가 증가, 그동안 신고를 꺼렸던 노인들이 적극적으로 관련기관에 도움을 청했기 때문에 신고 건수가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최근 경제 불황 속에 상속과 부양 등 금전 문제로 인한 가족간의 갈등이늘어난 것도 노인학대가 증가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노인학대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노부모에 대한 폭언과 냉대 등 언어.심리적 학대가 224건으로 가장 많았고 장기간 밥을 주지 않거나 부양을 거부하는 등의 방임형학대는 162건, 노인에 대한 폭행 등 신체적 학대는 116건이었다.

노부모에게 용돈을 주지 않는 등의 경제적 학대는 75건 등이었다.

상담센터측은 노인에 대한 신체적 학대의 경우 피해자가 병원에 입원해야 할 정도로 심하게 구타하는 사례가 있고, 경제적 학대로는 부양자가 경제적인 여유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부양을 거부하는 경우가 더욱 많다고 밝혔다.

상담센터는 "최근 미리 유산을 상속해 줬는데도 부양을 거부하는 자녀들에 대해재산을 돌려받을 수 있는지 묻는 노인들이 늘어났다"고 전했다.

가해자는 아들이 213명으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며느리가 128명, 딸과 사위,손자, 손녀 등을 포함한 가족은 70명, 배우자 45명 등의 순이었다.

상담센터 손옥경 상담원은 "갈수록 상담 전화가 늘고 학대의 위험 수위가 점점높아지고 있다"면서 "자신이 학대를 받더라도 자식에게 불이익이 갈까봐 참고 지내는 경우가 허다한 현실을 고려할 때 잠재된 노인학대는 더욱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kom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