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금 의혹사건을 수사중인 송두환 특별검사팀은 6일 현대상선의 대북송금 과정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 예산담당과장인 김모씨를 소환,조사했다.

김씨는 외환은행에 입금된 2천2백35억원의 수표 배서와 관련,직접적인 배서자는 아니지만 송금과정에 깊이 관여한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김씨를 상대로 2천2백35억원의 환전 및 송금에 국정원이 어떤 경로로 개입했는지 여부,북한측 계좌의 실체 등을 조사했다.

한편 '특검이 현대 계열사의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김종훈 특검보는 "자금조성 경위 등을 알아보기 위해 현대상선 등의 회계장부를 조사하는 것이지 기소하거나 검찰에 수사의뢰를 목적으로 하는 것은 아니다"며 "분식회계 부분은 특검법상 수사권한 밖이며 앞으로 수사계획도 없다"고 부인했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