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금 의혹사건'을 수사 중인 송두환 특별검사팀은 5일 현대상선이 산업은행으로부터 2천2백35억원을 대출받아 외환은행에 입금할 당시 수표 26장에 배서한 6명 중 1명을 6일 소환, 조사키로 했다.

특검은 또 지난 2000년 대북송금 과정에 당시 국정원 수뇌부와 기조실 간부가 개입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날 "수표배서자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6명 모두를 조사하진 않을 것"이라며 "미진하다면 6명중 가장 책임있는 관계자를 추가 소환할 수 있다"고 밝혀 배서자 일부를 조사한 후 곧바로 국정원 핵심간부 및 수뇌부로 수사가 급진전될 것임을 암시했다.

이 관계자는 또 "지난주까지 외환은행에 대한 수사를 실무자급에서 대충 마무리했다"며 "국정원 관계자 등 소환대상자는 대략 윤곽이 잡힌 상태"라고 덧붙였다.

수표배서자 6명은 현대상선이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2000년 5∼6월 산업은행으로부터 5천억원을 대출받아 이중 2천2백35억원을 외환은행에 입금할 당시 수표 26장에 배서한 인물들로 그동안 국정원 인사라는 의혹을 사왔다.

특검팀은 배서자 1명을 상대로 당시 누가 배서를 지시했는지와 돈이 송금된 곳은 어디인지 등 배서경위 및 송금경로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