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금 의혹사건'을 수사 중인 송두환 특별검사팀은 지난 2000년 '대북송금' 과정에 당시 국가정보원 수뇌부와 기조실 간부가 개입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5일 알려졌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날 "지난주까지 외환은행에 대한 수사를 실무자급에서 대충 마무리했다"며 "국정원 관계자 등 소환 대상자는 대략적인 윤곽이 잡혀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특검팀은 이에 따라 대북송금 기획 주체 및 '외압설' 등과 관련해 국정원 고위 간부들을 비롯한 관련자들을 6일부터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특검팀은 지난주 김경림 전 외환은행장 등 관련 인사들로부터 당시 국정원 기조실장 등과 만나 송금 과정에 대해 협의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또 '대북송금 직전 국정원 수뇌부의 지시로 기조실 간부가 송금 협조를 요청했고 국정원이 작성한 송금인증서에 기조실 관계자들이 배서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임동원 전 국정원장과 김보현 3차장,기조실 간부 등에 대한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와 함께 이번 사건의 실체 규명을 위한 핵심 관계자로 분류되는 김충식 전 현대상선 사장,이근영 전 금융감독위원장 등도 금명간 소환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