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로또복권의 1등 당첨금 비율을 향후 2-3개월간의 여론 및 1등 당첨금 평균액 정도 등을 고려해 현행대로 유지하거나 비율을 축소할 방침인 것으로 2일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 1일 이영탁(李永鐸)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복권발행조정위원회'를열어 전체 당첨금중 1등 당첨금의 비율을 현행대로 46%선으로 하되 향후 2-3개월간 제도상의 문제점을 점검한 뒤 비율조정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당초 정부는 1등 당첨금 비율을 31%선으로 낮추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로또복권이 도입한지 6개월도 지나지 않아 제도와 규칙을 바꾸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반대여론이 일자 1등 당첨금 비율을 현행대로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복권발행조정위 민간위원인 이덕승 녹색소비자연대 사무총장은 "복권발행조정위 회의에선 1등 당첨금 비율을 줄이되 이에 대한 반대여론도 있는 만큼 여론조사를 실시해 반대여론이 많을 경우를 제외하곤 당첨금 비율을 줄이기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부관계자는 "1등 당첨금 비율을 줄이기로 확정하지는 않았다"면서"1등 당첨금이 적게는 8억여원에서 많게는 400여억원까지 진폭이 심한 상황에서 향후 당첨금액의 추이와 로또복권에 대한 전반적 여론조사를 통해 비율조정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