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금융조사부(이인규 부장검사)는 SK그룹 로비 의혹과 관련, 손영래 전 국세청장을 25일 오전 소환, 조사중이다. 검찰은 손씨가 SK측으로부터 해외 출장경비 등 명목으로 1천만원 가량의 금품을받은 정황을 포착, 내사를 벌여 왔다. 손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자진출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금품수수 관련 혐의 부분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액수가 특정되지는 않은 상황이어서 금품수수 여부 및 경위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 기자 ks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