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법 형사12단독 천대엽 판사는 23일 토지형질변경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김대중 전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조카 이영문(41.건축사)씨에 대해 징역 8월에 집행유예2년, 추징금 5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처신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특수신분임에도 불구, 이를재물 취득의 기회로 이용한 점이 인정되고 받은 돈의 액수도 적지 않다"며 "다만 전과과 없고 피해액이 원상회복됐다는 점을 고려, 집행유예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이씨는 재작년 9-12월 R건설 대표 용모씨로부터 "건물신축을 위해 밭을 대지로형질변경하려 하는데 구청허가가 나지 않으니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건물설계 계약금 및 형질변경 청탁 명목으로 3차례에 걸쳐 5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작년 10월 불구속 기소됐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