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사건의 진상과 성격을 규명 할 4.3진상보고서 채택을 둘러싸고 찬.반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대한민국 건국 희생자 제주도 유족회는 28일 성명을 내고 "4.3의 발발 원인이대한민국 건국을 방해하고 공산주의 정권을 수립하기위해 남로당이 주도한 공산 폭동인데도 3.1사건을 시발로 왜곡하고 군.경에 의한 피해를 학살로 다룬 4.3사건진상조사기획단이 적성한 보고서를 인정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4.3보고서는 2천700여명을 잔인하게 희생시킨 공산 무장 폭도들을 소극적으로 편향된 시각에서 다뤘다고 지적하고 "우근민 제주지사는 오는 29일 결정키로 한 이 보고서를 객관적이고 중립성이 보장된 4.3 경험세대 등에 의뢰해 작성하고도민 공청회 등 검증 과정을 거쳐 확정하라"고 주장했다. 또 "사실을 근거로 보고서가 작성되지 않은채 내용이 왜곡된 상태에서 노무현대통령의 55주기 4.3 위령제 참석 및 도민에 대한 사과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에반해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노무현 대통령이 뒤늦게나마 정부의 책임에 대해 견해 표명을 검토토록 한 것은 잘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민노총은 "노 대통령은 대선 당시 진상조사 결과 국가의 잘못이 드러나면 진심으로 사과하고 도민의 명예를 회복 시키겠다고 약속했다"면서 "대통령은 4.3위령제에 참석해 솔직히 사과하고 도민들의 눈물을 닦아주라"고 촉구했다. (제주=연합뉴스) 이기승기자 leek@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