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세종(대표변호사 신영무)이 법률 고문으로 참여한 대형 거래 2건이 지난해 '아시아 지역의 딜(deal)'로 뽑혔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금융관련 유력 월간지인 '인터내셔널 파이낸셜 로 리뷰(IFLR)'는 최근호에서 지난해 아시아 지역 '최고의 거래'로 △삼성생명의 해외 저당권부 채권 유동화 거래 △SK(주)의 주식예탁증서 및 교환사채 발행 등 6건을 선정했다. 세종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거래중 한국기업이 관련된 것은 2건이며 모두 세종의 자문을 거쳤다"고 말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