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학교 출신자, 만학도, 발명가,벤처기업가,전업주부... 2004학년도 대학입시에서도 각 대학들이 우수하고 남들과 다른 독특한 재능을 지닌 수험생을 뽑기 위해 다양한 전형 아이디어를 내놓고 있다. 특히 수능을 전형 요소로 활용하지 않고 다양한 특기, 소질, 활동, 경력에 따라학생을 선발하는 수시 2학기 모집에서는 특별전형의 비중이 크게 높은 편이다. 2004학년도 입시의 특별전형 모집 규모는 전체의 36.6%인 14만4천942명으로 지난해 12만5천46명(32.9%)보다 커졌다. 이중 대학의 독자적 기준에 의한 특별전형은 10만3천297명이며 농어촌 전형,실업계고교 출신자 전형, 재외국민과 외국인 전형 등 정원외 모집 인원은 모두 2만7천195명이다. 대학 독자적 기준에 의한 특별전형을 보면 건양대와 나사렛대가 수시 1학기에대안학교 출신자를 모집하며 서울여대, 성공회대, 한신대 등이 수시 2학기에 신입생을 선발한다. 경성대, 단국대, 동신대, 조선대, 경기대, 광주여대, 대구대, 우석대, 청주대등은 만학도를 모집하고 한양대, 한국항공대, 한림대 등은 발명가를 선발한다. 벤처기업가는 건국대와 한양대가 수시 1학기에, 여수대와 고려대, 한국외대가수시2학기에 충주대가 정시에 각각 신입생으로 모집한다. 목포가톨릭대와 순천대, 성균관대, 세종대 등은 사회봉사자와 그 자녀들을 특별전형으로 뽑고, 전남대와 동국대, 중앙대, 연세대 등은 사회적 배려 대상자로 인정받은 학생들을 선발하게 된다. 광주대와 춘천교대, 성신여대, 동아대, 총신대는 선.효행자를 모집하고, 단국대,동신대, 부경대, 여수대, 대구대, 울산대 등은 전업주부를 뽑는다. 성민대, 삼육대, 광주가톨릭대, 중앙승가대에서는 종교인과 그 자녀를 선발하고명지대, 세명대, 순천향대, 한양대 등은 지역할당으로 신입생을 뽑는다. 경희대, 성균관대, 전북대, 용인대, 이화여대는 학생회 임원을 모집하며 목포가톨릭대와 동서대, 영산대는 해외유학생을 선발한다. 이밖에 강릉대는 환경미화원 자녀를, 여수대는 시민단체 추천자를, 선문대는 신문.방송 적성우수자를, 성공회대는 비정부기구(NGO)활동 우수자를, 한성대는 소년원재소자를 , 한양대는 3대 이상이 동거하는 가족을 특별 전형한다. (서울=연합뉴스) 여운창기자 bet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