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文在寅) 청와대 민정수석 내정자는 17일검찰개혁을 요구하는 평검사들의 움직임과 관련, "조금 지켜봐야 하겠지만 검찰 내부 스스로의 개혁 움직임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문 내정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인수위 간사단 회의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당선자가 평검사들의 개혁 목소리에 관심을 표명했다"며 "검찰에서 좋은 기획방안을 제안하면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검찰총장 임명시 평검사들이 포함된 검찰총장추천위원회를 구성, 복수후보를 추천한 후 대통령이 지명한 총장 후보를 국회 인사청문회 동의를 받도록하는 검사인사제도 개선방안과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 대국민 신뢰회복 등 평검사들이 주장한 검찰개혁 요구방안을 새정부가 적극 수용할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