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가 신입사원들의 입사지원 경험을 조사한결과, 평균 20차례의 도전 끝에 취업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나 극심한 취업난을 보여주고 있다. 11일 패션.유통 전문기업 이랜드가 신입사원 20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은 취업을 위해 평균 20개 회사에 입사지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제출 횟수별로 보면 5곳 미만 39%, 5-10곳 18%, 10-20곳 20%, 20곳 이상 23% 등이었으며 99곳에 입사지원서를 제출했다고 답한 신입사원도 있었다. 본격적인 취업준비를 시작한 시기에 대해서는 `대학 3학년 이후'와 `4학년 2학기 이후'라는 응답이 각각 전체의 45%를 차지했고 `4학년 1학기 이후'라는 응답이 10%를 차지했다. 구직을 위한 준비 중 가장 중점을 둔 부문은 어학이 35%로 가장 많았고, 인턴이나 아르바이트 등 사회경험이 20%로 뒤를 이었으며 면접기술(18%), 컴퓨터 활용(10%), 봉사활동(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직장 상사로 모시고 싶은 유형의 유명인으로 영화배우 안성기(17%),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10%), 히딩크 감독(8%), 탤런트 최불암(3%) 등을 꼽았다. 한편 `사회생활과 결혼을 위해 성형수술도 가능한가' 라는 질문에 전체의 75%(남자 70%, 여자 86%)가 `가능하다'고 답했으며 `미용을 위한 남자의 화장'에 대해서도 전체의 75%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기자 hisunny@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