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남성의 절반 가까이가 인격장애 가능성이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서울대 의대 정신과 권준수 교수팀은 최근 병무청에서 신체검사를 받은 20세 남성 5천971명을 대상으로 `인격장애 자가진단'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 가운데 44.7%가 `인격장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조사가 미국에서 개발된 설문조사 지표를 국내에 적용한 것으로,인격장애 자가진단표에서 99점 만점에 30점 이상인 경우 인격장애 의심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12개 유형별로 인격장애 가능성을 측정한 결과, 지나치게 자신에게 집착하고 대인관계가 서툰 `강박성'(49.4%)이 가장 많았으며, 문제의 합리적 해결과 대인관계를 꺼리는 `회피성'(34.7%), 가벼운 자극에도 지나치게 반응하고 변덕이 심한 `히스테리성'(25.6%) 등의 유형이 그 뒤를 이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권 교수는 "이번 수치는 미국과 유럽 국가 등 선진국에서 나타난 평균 11∼18%와 비교할 때 매우 높은 것"이라며 "각국의 사회, 문화적 배경이 다른 점을 감안하더라도 인격장애 가능성이 크기는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기자 scoop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