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을 하면 벌금을 내는 계(契)를 운영해 가족과 지역의 화목을 다지는 농촌마을이 있어 화제다. 충북 괴산군 청천면 고성리(이장 김종성)의 조항득(63)씨 등 주민 8명은 1996년화목한 마을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부부 싸움을 하는 가정으로 부터 벌금을 받는 `싸움 계'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회원들이 가벼운 부부싸움을 할 경우 5만원, 욕설 등 심한 부부싸움을하면 10만원의 벌금을 받아 기금으로 적립, 봉사활동 등에 사용키로 했다. 처음에는 부부싸움을 하다 벌금을 내는 회원들이 많았으나 해를 거듭하면서 기금 적립이 어려워질 정도로 부부싸움이 크게 줄었다. 또 이 계의 영향으로 이 마을은 부부싸움이 거의 없어지고 63가구의 주민들이한 가족처럼 화목하게 지내고 있다. 특히 회원들은 매년 줄어드는 기금 마련을 위해 몇 년 전부터 일손이 부족한 주민들의 농사일을 도와주고 품삯을 받아 적립하기 시작했다. 기금이 800만원에 달하자 회원들은 올해부터 적립된 기금을 마을 위해 사용하기로 결정, 첫 행사로 7일 마을회관에서 노인 위안잔치를 갖고 주민들이 노인들에게세배를 올렸다. 조씨는 "앞으로 기금을 활용해 노인잔치 등을 지속적으로 벌일 예정"이라며 "최근에는 부부싸움을 하는 회원들이 없어 계를 운영하기 조차 어렵다"고 말했다. (괴산=연합뉴스) 변우열기자 bw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