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3명 중 1명은 한차례 이상 학대를 경험했으며 육체적 학대보다는 정서적 학대를 당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김창국)가 지난해 7월부터 5개월간 전국 노인 1천349명을 상대로 면접조사를 실시, 6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조사대상 중 37.8%(510명)가 한차례 이상 학대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학대 종류로는 '무관심하거나 냉담하게 대하는 경우'(19.9%)나 '의견을 말하면 불평하거나 화를 내는 경우'(12.3%) 등 정서적 학대가 '실수를 비난하거나 꾸짖어자 존심을 상하게 한다'(10.5%), '스스로 식사준비할 수 없는 노인을 혼자 집에 내버려 둔다'(8.6%) 등 언어적 학대나 방임, 육체적 학대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와 관련, 일반인 1천명에 대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 '발로 차거나 주먹으로 때린다'(98.3%)와 같은 신체적 학대에 대해서는 '노인학대'라는 인지도가 높았지만 '의견을 말하면 간섭한다고 화를 낸다'거나 '친구나 친척이 방문하는 것을 싫어한다'등 '정서적 학대'에 대해서는 각각 36.2%와 29.2%만이 '노인학대'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대를 당한 경험이 있는 노인 172명에 대한 심층면접 조사결과 가해자로는 정서적, 언어적, 경제적 학대나 방임에서 모두 장남과 맏며느리 순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고 신체적 학대의 경우에만 가해자가 장남(38.2%), 배우자(25.5%), 맏며느리(14.6%)의 순이었다.

한국도시연구소와 함께 서울과 지방의 부랑인 복지시설 4곳에 수용된 60세 이상 노인 15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권현황 조사에서는 부모 사망이나 가출, 배우자 사망이나 이혼.가출 등 가족의 붕괴가 노인들의 부랑시설로의 유입을 촉진시키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권위측은 "광범위하게 이뤄지는 노인학대는 개인의 책임이라기 보다는 노인학대에 대한 사회적 인지도가 낮고 부양을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대책을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