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당선자의 아들 건호(29)씨는 지난 7월에 입사한 LG전자에서 계속 근무할 계획이며 오는 25일 결혼식도 예정대로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건호씨는 20일 LG전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회사는 계속 다닐 생각이고 결혼은 25일 예정대로 치를 것이나 장소는 밝히기 곤란하다"며 "결혼상대는 대학때 만난3세 연하로 장인될 분은 김해에서 농협 전무를 지내다가 퇴직했으며 고향이 같을 뿐아버지 친구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결혼해서 살 집은 아버지 거취에 따라 가변적이었기 때문에 아직 결정하지 못했으나 당장은 나가서 살아도 나중에는 집에 들어갈 것이며 5년 뒤에는 부모님을 모시고 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아버지의 재벌개혁 정책과 자신의 대기업 입사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재벌은 고도성장기에 부작용으로 나타난 문화적 현상이고 대기업은 글로벌 시대에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분명히 구분돼야 한다는 것이 개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직 대통령 아들들의 불행에 대해 "경선이 끝나고 아버지에 대한 지지율이 높았을때 가족끼리 모여 '평범하게 사는 선례를 만들어 보자'며 각오를 다졌었다"며 "기자분들도 저를 평범한 신입사원으로 대해달라"고 강조했다. '아들로서 바라본 아버지상'에 대해선 "항상 강요보다는 솔선수범으로 나를 바른 길로 이끈 분"이라고 말했으며, 장래 포부에 대해선 "IT 인프라 분야에 입사전부터 관심이 많았고 고시공부를 다시 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건호씨는 "향후 대통령 아들로서 경호가 어떤 정도로 이뤄질지 잘 모르지만 회사생활에 지장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7월 공채로 LG전자에 입사한 건호씨는 현재 업무혁신팀 IT인프라 파트에서 일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fai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