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을 맞아 미군 장갑차에 의해 희생된 여중생들을 추모하고,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개정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전국 30여곳에서 열리는 등 반미(反美) 집회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미군장갑차 여중생 고 신효순, 심미선 살인사건 범국민대책위'는 7일 오후 서울종묘공원 2천여명, 대구 미군기지 캠프워커 후문 400여명, 부산 태화쇼핑 1천500명, 광주 충장로 광주우체국앞 200여명 등 전국 곳곳에서 1만5천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집회를 개최했다.

서울 종묘공원에서 열린 '자주적인 나라 만들기 촛불 인간띠잇기 대회'에는 대학생과 시민사회단체 회원 2천여명이 참석, ▲미군재판 무효 ▲가해자의 한국법정처벌 ▲부시 미대통령의 직접사과 ▲소파 전면개정 등을 촉구하며 호루라기 등을 이용, 항의시위를 벌였다.

대책위는 집회를 마친후 광화문 교보문고 앞에서 지난 2일 발족한 '사이버 여중생 범국민대책위(준)'(http://bioviz.net/main.htm) 소속 네티즌 등과 함께 8일째 촛불시위를 이어갔다.

촛불시위에는 민주노총, 전교조,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등 노동.사회단체와 각종 네티즌 모임, 일반 시민 등 1만여명이 참여했고, 가수 이정현씨등도 함께 했다.

이들은 시위를 마친뒤 광화문 열린시민마당까지 'SOFA 전면개정'과 '미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촉구하는 촛불행진을 벌였다.

미군장갑차에 의해 희생된 두 여중생의 부모들도 이날 오후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 대웅전에서 열린 `SOFA 개정 촉구 법회'에 참석한뒤 광화문 촛불시위에 동참했다.

이와 함께 지난 30일 이후 하루 한개 제품을 선정, 미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는 사이버 범대위 소속 회원들은 이날 하루를 `맥도날드 햄버거 안 먹는날'로 하고, 네티즌들에게 참여를 호소했다.

범대위는 오는 14일 서울시청앞 광장에서 10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평화대행진'집회와 촛불행진을 개최키로 했고, `미군장갑차 한국소녀 고 신효순,심미선 해사건 사이버 범국민대책위(준)'도 내주중 공식출범식을 갖고 온-오프 라인 시위를 대대적으로 병행해나갈 방침이다.

사이버 범대위는 앞으로 ▲백악관과 미국방부 대상의 사이버 공격 ▲투쟁기금 마련 ▲대선후보들에 대한 공개질의서 및 의견서 전달 ▲미국제품 불매운동 등을 조직적으로 전개해나갈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yuls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