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지역에서는 7일 미군 장갑차 여중생 압사 사건에 대한 항의집회와 추모식이 잇따라 열렸다.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여중생 사망 광주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시민과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 동구 충장로 광주우체국 앞에서 '여중생 살인 만행 규탄 선전전'을 가졌다.

이들은 이에 앞서 오후 3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시민들을 상대로 서명운동을 벌였으며 조선대 노천광장에서도 같은 시각 학생과 시민 등 100여명이 규탄대회를 가진 뒤 걸어서 광주우체국 앞 행사에 동참했다.

이날 집회에서 참석자들은 여중생 사망사건에 대한 미 군사재판의 무효와 살인미군 한국법정에 세우기, 부시 대통령의 공개 사과, 한미 주둔군지위협정(SOFA) 전면 개정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친 뒤 광주우체국 앞에서 충장로 1가와 전남도의회를 거쳐 전남도청에 세워진 5.18기념탑까지 왕복하는 1.5㎞ 구간에서 '촛불시위'를 벌여 비명에 간 여중생들을 추모하고 미국에 항의의 뜻을 표했다.

전남 목포와 여수통일연대, 해남.화순.영광군 농민회 등도 비슷한 시각 지역별로 100-300명이 참석한 '여중생 살인 규탄대회'를 갖고 촛불시위를 벌이며 부시 대통령의 공개 사과와 SOFA 즉각 개정 등을 요구했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kjs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