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해외대학 진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을 집중 교육하는 고등학교가 생긴다. 한국외국어대학교(총장 안병만)는 오는 2005년 3월 개교하는 용인시 모현면 외대 부속 외국어고등학교에 해외대학 진학을 위한 `국제반'을 설치, 운용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국내 고교에서 해외대학 진학을 위해 특별반이 아닌 정규반을 편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체 신입생 350명 중 20%인 70명을 2학급으로 나눠 편성될 `국제반'에서는 해외대학 출신의 외대 교수진이 외국어를 가르치며 교사들은 박사학위 소지자를 원칙으로 임용할 예정이다. 또 미국 대학 입학자격기준인 SAT를 위한 수업이 마련되며 중국어와 일본어, 러시아어 등 제2외국어 교육은 원어민 교사에 의해 이뤄진다. 학교측은 "매학기 자체 시험을 치러 성적순으로 희망자에 한해 국제반 편성을 조정해 학생들간 경쟁을 유도할 방침"이라며 "미국 아이비리그 주요 대학들을 비롯,외대와 교류협정을 맺은 전세계 51개국 109개 대학교에 진학할 수 있도록 해당국가교수들이 학생들에게 입시정보를 제공하고 추천을 담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대는 이날 용인캠퍼스 총장실에서 용인시와 부속 외국어고등학교 설립을 위한 협약 조인식을 갖는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희기자 lilygardene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