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자의 취업난을 반영하듯 대졸자의 절반 가량이 희망하는 직업이라면 정규직이 아니더라도 취업하겠다는 의사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부산지방노동청에 따르면 최근 부산대 등 부산지역 11개 4년제 대학 졸업예정자 432명을 대상으로 `취업준비 및 구직활동 행태'를 조사 분석한 결과, 응답자의48.1%가 `원하는 직업이라면 정규직이 아니더라도 취업하겠다'고 대답했다. 특히 비정규직이더라도 취업하겠다는 남자의 비율이 32.7%인 반면 여자는 61.4%에 달해 여자가 남자에 비해 훨씬 유연한 사고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역으로 대졸여성의 심각한 취업난을 반영했다. 근무하고 싶은 기업형태에 대해선 대기업이 28.5%으로 가장 많았고, 공무원 15.5%. 공사 및 정부투자기관 12.7%. 외국기업 12.5%, 중소기업 10.9%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외환위기이후 대졸 채용시장을 주도했던 벤처기업 선호도는 2.5%에 불과했다. 직업 선택기준으로는 31.0%가 `직무적합성'을 꼽았고, 적정 연봉수준으로는 1천500만원 이상-1천800만원 미만이 38.2%로 가장 많았다. 한편 앞으로 채용과정에서의 `지방대 출신 차별 가능성'에 대해 77.8%가 `차별받을 것'이라고 답했고, 차별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 90.5%가 `서류전형단계'라고 지적해 부산지역 대졸 예정자들의 지방대 차별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반영했다. (부산=연합뉴스)신정훈기자 sjh@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