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후 8시20분께 경남 고성군 마암면 석마리박모(40)씨의 난 재배 비닐하우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비닐하우스 150여평과 재배중인 신비듐 난과 모종 등 2만4천여주가불에 타 6천500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30여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서는 비닐하우스 내부 물정화기계 부분에서 불길이 치솟았다는 박씨의 말에 따라 물정화기계 전기누전으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인을 조사중이다.

(고성=연합뉴스) 황봉규기자 b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