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사망사건과 관련된 미 병사들의 무죄평결 이후 반미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들이 미국측에 항의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개발, 항의시위에 나섰다.

28일 정오와 오후 2시를 기해 `여중생사망사건 범국민대책위(http://www.antimigun.org)'를 주축으로 한 네티즌들은 일제히 미 백악관 사이트에 무죄평결에 대해 항의하는 사이버 시위를 벌였다.

네티즌들은 백악관에 항의 e-메일을 보내기도 했다.

이와 함께 '대한민국 네티즌 연합'(http://koreannetizen.net)을 주축으로 한 5천여명의 네티즌들은 음료, 식품, 의류 등 일상생활에서 사용되는 미국산 제품들의 리스트를 만들어 각종 사이트에 확산시키는 등 본격적인 미국제품 불매운동에 나섰다.

또 국내 인터넷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MSN 인스턴트 메신저에는 여중생을 추모하고 무죄판결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대화명 앞에 추모표시를 하는 네티즌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추모표시는 27일 검정색 리본(▶◀)에서 시작, 검은리본이 미국식 추모표시라는 일부 네티즌들의 항의가 계속되자 이후 하얀색 리본(▷◁)으로, 28일 오전에는 리본은 서구식 추모표시라고 해 우리식 삼베(▦,▩)로 바뀌고 있다.

한편 미군 여중생 살해사건해결 서울모임(cafe.daum.net/antiusacrime)등 여중생 추모 인터넷 카페를 중심으로 한 네티즌들은 30일 오후 1시30분 서울 종묘공원에서 호각과 흰장갑, 깃발을 들고 미군무죄평결과 소파개정을 요구하는 오프라인 항의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yuls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