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특별조사단(단장 정수성 육군중장)은 지난 1984년 4월2일 발생한 허원근 일병 사망사건과 관련, `노모 중사가 허일병을 쐈다'는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의 발표와는 달리 자살로 결론을 내렸다.

국방부 특조단은 28일 허 일병 사망사건 조사결과에 대한 최종발표에서 이같이밝히고 의문사진상규명위가 허 일병 사건을 타살로 날조.조작했다고 주장해 의문사진상규명위가 강력 반발하는 등 두 국가기관 사이의 논란이 불가피하게 됐다.

특조단은 이날 발표에서 "노중사는 18년전 내무반에서 허일병을 쏘지 않았을 뿐아니라 제3자에 의한 타살도 없었다"며 "중대장 전령 업무에 대한 심적 부담 등으로허일병이 자살했다"고 말했다.

특조단은 사건 당일 오전 10시와 11시 사이 모두 3발의 총성이 청취됐다는 점이당시 기록 분석 결과 새롭게 나타났다며 지난 25일 법의학 토론회에서 다수 법의학자가 사체 좌우 가슴에 난 총상의 색깔이 틀린 것은 의복과의 밀착 여부가 다르기때문인 것으로 지적하는 등 법의학적으로도 자살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특조단은 또 진상규명위가 지난 9월초 총을 쐈다는 노모 중사와 타살 현장 목격자라는 전모 상병도 없이 조사관들만으로, 부검결과와 동일하게 총구 방향이 수평이되도록 재연하는 등 현장검증을 조작해서 실시했다고 주장했다.

특조단은 특히 대대본부 및 인접소초원의 진상규명위 진술 중 다수가 거짓일 뿐아니라 진상규명위의 조사관이 대답을 강요해 허위로 진술하게 하는 등 조사과정상문제점을 드러냈다고 덧붙였다.

특조단은 "진상규명위는 자신의 M16 소총으로 3발을 쏴 자살한 허일병 사건을 `타살'로 날조.조작해 국민에게 군에 대한 불신을 불러일으켰고 군의 명예를 훼손하는 중대한 과오를 범했다"며 "더 이상 진실이 왜곡돼서는 안되며 `타살'로 증언한참고인 2명에게 지급될 보상금 3천만원도 국가에 반납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의문사진상규명위(위원장 한상범)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국방부 특조단의 `허 일병 자살 결론'은 신뢰할 수 없는 조사 결과라고 반박했다.

김준곤 제1상임위원은 "헌병대 현장도착 전에 중대본부 요원 5,6명이 현장을 다녀가 총과 사체에 손을 댔다"며 "사망현장에서 회수되지 않은 3번째 탄피가 아무 설명도 없이 이튿날 회수됐다는 당시 신뢰할 수 없은 군 수사 기록을 특조단은 그대로인정, 조사를 진행했다"고 주장, 논란을 예고했다.

김 위원은 "특조단의 발표대로 중대장의 `만행'을 고발하기 위해 허 일병이 자살을 택했다면 민주화운동 가능성도 상정할 수 있는 만큼 내년초 조사활동이 재개되면 특조단이 제기한 문제까지 수용, 사건의 실체를 규명할 것"이라고 말해 재조사실시의사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주용성 김남권기자 sou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