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주심 김영일 재판관)는28일 약국 이용자를 위한 셔틀버스 운영을 금지한 현행 여객운수사업법은 위헌이라며 윤모씨 등 약사 4명이 낸 헌법소원 사건에서 재판관 7대2 의견으로 합헌결정을 내렸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균일한 보험급여로 인해 약국간 차별성이 존재하지 않는 상황에서는 셔틀버스 운행이 약국 선택에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고 이로 인해 약국간 셔틀버스 운행이 심화될 것이 예상된다"며 "따라서 이미 백화점 등 대형 유통업체 셔틀버스 운행에서 경험한 폐단이 발생할 것이 예상되기 때문에 이를 부득이 금지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서울 송파구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윤씨 등은 작년 6월 개정.신설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이 고객유치 목적의 셔틀버스 운행을 금지하자 약국 이용 환자를 위한 셔틀버스 운행 금지는 위헌이라며 같은해 8월 헌법소원을 냈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 기자 phillif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