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압살사고 미군병사들의 무죄평결에 대한반감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기지부가 한-미 주둔군 지위협정(SOFA) 개정의 필요성을 알리는 공동수업을 하기로 했다.

전교조 경기지부는 28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내달 2일 형사재판권 이양과 한-미주둔군 지위협정 개정의 필요성을 알리는 공동수업을 각급학교에서 동시에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같은달 7일까지 조.종례 시간을 활용해 같은 내용을 훈화학습시켜 민족의 자주권 확보와 미군범죄 추방 의지를 학생들에게 심어준다는 것이다.

경기지부는 성명에서 두 여중생을 장갑차로 압살한 미군 2명에게 미군법정이 내린 무죄평결을 '사기극'으로 규정하고 철저한 진상 재규명과 부시 미국 대통령의 공개사죄를 촉구했다.

이와 함께 최근 외국언론과의 회견에서 반미시위대를 '한 줌의 과격분자'로 표현한 청와대 외교안보비서실 고위관계자의 처벌을 요구했다.

(수원=연합뉴스) 박기성기자 jeansa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