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프라자호텔의 현직 조리사가 정기 인사에서 임원으로 승진,눈길을 끌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서울프라자호텔 조리장 정태송 상무보(52).

정씨는 최근 단행된 한화그룹 임원 인사에서 한화개발㈜(서울프라자호텔 법인명)의 상무보로 발령받았다.

대기업 계열 호텔에서 현직 조리사가 임원으로 승진한 경우는 지난 94년 신라호텔(삼성그룹 계열)이 조리사 상무를 배출한 이후 처음이다.

그는 "아직은 도마가 책상보다 더 편하게 느껴진다"며 "상무라는 직책이 아직은 부담스럽다"고 털어놓았다.

정씨의 어렸을 때 꿈은 경찰이었다.

그러나 미군 부대 사병식당에서의 군생활이 그의 꿈이 바뀌는 계기가 됐다.

정씨는 제대후 조리사 자격증을 취득했고 조선호텔 조리사로 처음 호텔에 발을 들여놨다.

이후 76년 서울프라자호텔이 문을 열던 해 그는 능력을 인정받아 자리를 옮겼다.

정씨는 "당시는 호텔 조리사를 식당에서 밥하는 사람 정도로 생각하는 게 일반적이어서 어려움도 많았지만 요리하는 게 즐거워 계속 이 길을 걸었다"고 말했다.

지난 97년 서울프라자호텔 조리 총책임을 맡은 이후에는 한번도 출근하면서 사무실에 먼저 들른 적이 없다.

먼저 주방으로 출근해 일정을 점검하고 직원들과 함께 요리와 메뉴를 점검하는 게 그의 오전 일과다.

정씨는 "조리사는 단순히 몇년 기술만 익힌다고 되는 게 아니라 늘 연구하고 개발해야 하는 고된 직업"이라며 "기술 습득과 함께 외국의 앞선 조리 문화를 배워 우리 것으로 발전시키려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규술 기자 kyus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