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사회연대(대표 이창수)는 28일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정보공개청구를 기각당했다"며 국가인권위원장을 상대로 정보비공개처분취소 청구소송을 서울 행정법원에 냈다.

새사회연대는 소장에서 "인권위는 진정인과 관계인을 보호하기 위해 안건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진행중이거나 검토중인 사안도 회의록을 공개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나 이미 심의.의결한 진정건에 대해 진정인 신분을 밝히지 않으면 공개해야 한다"며 "인권위가 비공개원칙을 포괄적으로 적용해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새사회연대는 지난 9월 국가인권위원회에 회의록 정보공개를 청구했으나 인권위는 10월 국가인권위원회법과 공공기관의정보공개법 등을 들어 기각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lilygardene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