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못 참아 Fucking U.S.A." 지난 6월 여중생 2명을 압사시킨 미군에 대한 무죄판결로 최근 국내에서 반미감정이 확산되면서 이를 주제로 한 노래가 인터넷을 통해 퍼지고 있다.

28일 인터넷을 통해 전파되고 있는 반미가요는 민중가요 작곡가 윤민석(38)씨가작사 작곡한 'Fucking U.S.A. 2'.

지난 24일 송앤라이프 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Fucking U.S.A.2'는 공개된지 나흘만에 2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얻고 있고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올라와 있다.

3분 정도 길이의 이 노래는 '이제는 못 참아 Fucking U.S.A.'로 시작돼 '쇼트트랙 금메달도 훔쳐가고 효순이 미선이를 탱크로 죽이는 미군은 당장 이 땅에서 나가라'는 반미 감정을 담고 있다.

또 `불쌍한 경찰들아 너희가 우리와 싸워야 할 이유가 없다. 너희도 한민족 아니더냐'라며 반미 시위를 앞서서 막는 경찰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털어놓았다 윤씨는 80~90년대 대학가에서 불렸던 '전대협진군가', '서울에서 평양까지'의작곡가로 널리 알려져 있고 최근에는 '송앤라이프'(www.songnlife.com)라는 민중가요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윤씨는 지난 2월 이른바 동계올림픽 금메달 사건으로 촉발된 반미감정을 노래로표현한 'Fucking U.S.A.'를 발표해 네티즌들로부터 호응을 얻었었다.

송앤라이프 측은 "미군은 여중생들의 죽음에 대해 죄책감을 느끼기는 커녕 진심으로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반복되는 미군범죄에 대한 약소국의 분노를 노래로 알리기 위해 이 노래를 인터넷을 통해 발표했다"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훈상기자 hskang@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