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이공계 대학의 우수학생 유치를 위한장학금으로 매년 215억원이 이공계 대학.대학원 신입생 3천500여명 등에게 지급되고,또 이공계 신입생.재학생 학자금 융자 이자로 93억원이 지원된다.

장학금 신청 자격은 고교 내신 상위 20%(수학.과학 평균석차 기준)와 수능 수리.과학탐구 영역 모두 1등급(수도권), 2등급(비수도권)인 이공계 신입생이며 의.치의.한의.수의학, 약학 분야 등의 신입생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교육인적자원부는 28일 우수한 자연계 학생들의 자연과학 및 공과 대학 유치를위한 '청소년 이공계 진출 촉진 방안'의 하나로 이런 내용의 '이공계 대학(원)생 장학금 지원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내년 이공계 대학 신입생 장학금은 194억원으로 3천500여명(등록금 550만원 기준)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액수이며 이공계 대학원생에게는 내년 2학기부터 21억원이 지원된다.

특히 내신성적 기준을 충족하고 수능 수리.과탐 성적이 1등급인 학생 중 비수도권 대학에 진학한 신입생과 국제올림피아드 3위권에 입상한 신입생은 우선 선발된다.

지급 규모는 연간 수업료와 기성회비 전액이 원칙이며 수혜자가 기준성적을 유지하고 타 계열로 이동하거나 제적 또는 허위.부정신청 등으로 자격을 잃는 경우가 아니면 졸업시까지(8학기 내) 계속 지급된다.

장학금은 우수학생이 몰리는 수도권, 특정 대학에 집중되지 않도록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97억원씩 균등 배분되며 시도별로 최소 20명이 혜택을 받을 수 있고 한 학교의 수혜액 상한선은 20억원으로 정해졌다.

지원 대상은 대학(산업대.전문대.교대.교원대 포함)의 자연과학.공학 계열이며사범대와 교원대, 농대 자연계열, 교대.교원대 수학.과학 교육전공도 해당된다.

다만 의.치.한의.수의학과 약학, 간호, 보건, 가정학 및 관련분야 전공은 제외된다.

신청 자격은 고교 내신의 수학과 과학 평균석차가 상위 20%인 신입생, 수능성적에서 수리.과학탐구 영역이 모두 1등급(수도권)인 경우와 2등급(비수도권)인 경우다.

또 학자금 융자이자 전액 보전사업으로 93억원이 이공계 대학.대학원의 신입생과 재학생에게 지원되며 이를 통해 2만∼2만5천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재학기간에 이자는 국가가 지급하고 졸업 후 이자부담 방법과 거치기간, 상환방법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구체적인 사업시행계획은 내년 초 학술진흥재단이 공고할 예정이며 교육부는 사업의 실효성과 적정성을 위해 관계부처, 대학, 산업체 인사가 참여하는 '이공계 정부장학금 위원회(가칭)'를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기자 yung2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