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10명 중 7명 이상이 서울을 고향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 시민의 날을 기념해 20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한 여론조사에서 서울시민의 74.7%가 서울을 고향이라고 답했다.

특히 출생지가 서울이 아닌 시민의 58.9%도 서울을 고향이라고 생각했다.

이는 지난 '93년(43.3%), '94년(47.3%)과 비교해볼 때 서울에 대한 고향의식이30%포인트 가량 높아진 것으로, 월드컵 개최 등으로 서울시민에 대한 자긍심과 소속감이 높아진 때문으로 분석됐다.

시민이 느끼는 현 서울의 이미지는 '첨단정보와 국제비지니스도시(17.5%)', '열정과 축구의 도시(12%)', 역사와 활력의 도시(10.7%)', '도시계획에 의한 균형된 도시(9.5%)' 등의 순이었다.

한편 이명박 시장에게 바라는 건의사항에서는 임기내에 실행가능한 정책부터 수행해달라(59명), 서민위주의 정책을 펴달라(36명)는 등의 의견이 시정일반과 관련해많이 나왔다.

또 개발사업과 관련, 청계천 복원사업의 마무리(30명)와 강남북 지역의 균형발전(21명)이 꼽혔고 그밖에 교통문제의 조속한 해결(43명), 노인 장애인 시설 확충(12명)도 주요 건의사항으로 제시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sungj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