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은 미군 궤도차량에 의한 여중생 사망사건의 가해 미군들에 대해 무죄평결이 내려진 후 주한 미군기지 등지에서 시민.사회단체 등의 항의시위가 빈발함에 따라 미국 관련 시설에 대한 경비를 대폭 강화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청은 서울 미8군 주변에는 경비인력을 3개 중대에서 7개 중대, 주한미대사관에는 2개 중대에서 4개 중대로 늘렸고, 경기도 미 2사단 사령부, 미 대사관저, 미공병단, 캠프 그레이 등에도 1∼2개 중대씩 경비인력을 증강했다.

경찰청은 최근 미군 무죄평결 이후 항의시위 등을 우려, 전국 미 관련 시설 45개소에 17개 중대 1천900여명을 배치했으나 미군시설 화염병 투척 등 시위가 계속돼지난 26일에 다시 22개 중대 2천500여명을 추가로 배치하는 등 현재 모두 40개 중대4천400여명을 배치했다고 전했다.

경찰청은 "전국의 미 관련 시설에 대해 충분한 경비인력을 배치, 기습시위 등을원천적으로 차단할 것"이라며 "불법 폭력시위자, 특히 화염병 시위자는 반드시 검거해 엄중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you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