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총장이 지역할당제 도입을 거듭 천명한 이후 서울대가 처음으로 이 제도의 문제점을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서울대 본부측의 지역할당제 도입 의지와는 별개로 이 제도에 대한 서울대 교수들의 찬반 여론을 최초로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학내외의 관심을 끌 전망이다.

서울대 교육학과(학과장 김안중)는 다음달 3일 교육인적자원부 후원으로 `지역할당제 입시제도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는 이 대학 자연대 김희준 부학장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을 지낸고려대 사범대 박도순 교수가 지역할당제의 개념과 가능성, 도입시 예상되는 문제점등을 발표한다.

주제발표에 이어 이 대학 공대 한민구 학장과 자연대 박성현 학장 등 학내외 인사들이 이 제도의 장단점에 대해 토론을 벌인다.

교육학과 김안중 교수는 "아직 본부가 구체적인 안을 마련하지는 않았지만 이제도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우세한 것 같다"면서 "수월성과 평등이라는 상호 대립적인 요소를 지니고 있는 지역할당제의 도입에 대해 교수들의 이해를 높이고 의견을나눌 목적으로 이번 토론회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본부측에서는 직접 토론에 나서지는 않지만 입학관리본부장과 교무처장 등 보직교수들이 참석, 교수들의 여론을 수렴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영제 입학관리본부장은 "지역할당제가 사회적으로 큰 관심을 끌었지만 정작이 제도에 대한 본격적인 토론회는 한번도 열리지 않았다"면서 "이번 토론회에서 언급되는 내용은 연구팀에서 검토중인 지역할당제 도입안의 향방에도 큰 영향을 미칠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기자 kom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