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을 의료시설로 지정해야 한다는 지적이 높다. 25일 경남도내 병원 관계자들에 따르면 도내에 영업중인 10여곳의 산후조리원은산모와 신생아를 관리하는 특성상 적출물이 발생하는 등 유사 의료행위가 이루어지고 있어 의료시설로 분류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일부 산후조리원은 산모들을 많이 유치하기 위해 산부인과의원 등과 연계해 필요할때 진료와 치료까지 하고 있어 사실상 의료시설로 봐야한다는 것이 병원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산후조리원은 바이러스에 의한 병원균 감염우려가 높은데도 사업자등록증만으로 영업하는 일반 사업장으로 소독시설 등 의료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아 산모와 신생아 보건관리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따라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과 화재 등 사고에서 보호를 위해서는 산후조리원을 의료시설로 지정하고 병원에 가까운 시설기준을 적용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병원 관계자는 "산모나 신생아들이 사실상 환자인데도 의료시설이 아닌 일반 사업장에서 관리토록 해 병원균에 감염되거나 화재로 억울한 희생자가 발생하고 있다"이라며 "정부에서 산후조리원에 대한 법적기준을 명확하게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주=연합뉴스) 지성호기자 shch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