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은 정부기관 및 공사이며 초임 희망연봉은 2천5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교육인적자원부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 의뢰해 4년제 대학생 3,4학년 2천613명을 상대로 실시한 '재학생 희망직업조사' 결과 25일 밝혀졌다. 대학생들의 희망직장은 정부기관 및 공사가 42.1%로 가장 많았고 대기업 15.8%,외국계 기업 9.6%, 중소기업 8.4%, 벤처기업 7.7%로 순으로 나타났다. 또 초임 희망연봉은 평균 2천491만원이었으나 남학생은 2천773만원, 여학생은 2천292만원으로 남녀간 380만원 차이가 났다. 직업별로는 교수와 교사 등 교육 전문직 희망자가 18.4%로 가장 많았고 문화.예술.방송 관련 전문직 14.9%, 보건.의료 전문직 10.5%, 공학 전문직 7.6%, 일반사무직 7.4% 순이었다. 남학생은 공학 전문직이 11.4%, 문화.예술.방송 관련전문직 10.3%, 보건.의료전문직 9.6%, 교육전문직 9.0%, 일반사무직 7.7% 순이었으나 여학생은 교육 전문직28.4%, 문화.예술.방송 전문직 19.8%, 보건.의료 전문직 11.3% 순이었다. 근무형태는 정규직이 62.2%로 가장 많았고 프리랜서 25.0%, 개인창업 10.9%였다. 응답자의 20.5%는 취업준비로 사시와 행시, 교육임용고시 등 고시를 준비한다고답했으며 26.4%는 학원에 다니고 54.3%는 자격증 취득을 준비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취업 희망분야에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35.6%에 불과했고 경험형태도 아르바이트(66.3%)가 대부분이고 직장체험 프로그램과 인턴제는 각각 6.8%와 4.7%였다. 졸업 후 진로는 취업이 51.7%로 가장 많았고 대학원 진학 18.0%, 진학과 취업병행 15.5%, 유학 5.8% 순이었다. 43.4%는 졸업 후 바로 취업이 안되면 좋은 직장에 취업할 때까지 계속 준비하겠다고 답했으며 41.5%는 눈높이를 낮추더라도 일단 취업하겠다고 답했다. 구직기간은'1년까지'가 51.0%로 가장 많았고 6개월 18.9%, 2년 14.7%, 3년 이상은 7.8%였다. 또 77.8%는 졸업 후 기회가 되면 유학을 가겠다고 답했으나 구체적인 유학계획이 있다는 답은 10.0%에 그쳤고 유학 후 취업지역으로는 54.1%가 국내, 20.0%는 해외를 선호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기자 yung2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