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연천군은 큰 비가 내릴 때 마다 강물이 넘치면서 침수되고 있는 한탄강유원지(조성면적.31만2천여㎡)를 현재의 위치에서 위쪽으로 자리를 옮기기로 했다. 7일 군(郡)에 따르면 전곡읍 전곡 6리 속칭 사랑방 일원에 있는 한탄강유원지는큰 비가 내릴 때인 지난 96년과 99년 두번에 걸쳐 침수돼 유원지내에 있는 상가.음식점.숙박업소 등 30개 업소가 큰 피해를 보았다. 이밖에도 매년 장마철 때 마다 진입로와 각종 편의 및 위락시설이 자주 침수돼유원지로서의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해 상가 등 주민들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왔다. 군은 관련 주민들의 이같은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내년부터 2007년말까지 연차적으로 토지 및 건물보상.철거비.이전경비 등에 필요한 300억여원을 투입, 현재의자리에서 뒤쪽으로 50여m떨어진 높이 3∼4m지점으로 유원지의 위치를 변경하기로 했다. 군은 내년 상반기부터 한탄강유원지 위치 변경에 따른 관련 주민들과 협의를 가진후 타당성검토와 투.융자심사를 거쳐 용역을 발주,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착수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큰 비가 올때 마다 한탄강유원지가 자주 침수, 유원지로서의 기능을 다하지 못해 이번 기회에 침수되지 않는 장소로 옮기기로 했다"며 "오는 2007년이후 한탄강유원지는 새로운 면모로 탈바끔 돼 수도권 주민들을 맞이할 것"이라고말했다. (연천=연합뉴스) 양정환기자 wh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