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고법 형사2부(재판장 이성룡 부장판사)는 25일 청소년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영화배우겸 감독 이경영(41)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1심대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160시간의 사회봉사명령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모(18)양과 모두 3차례의 성관계중 첫번째 성관계를 맺을 때는 미성년자라는 사실을 몰랐다는 피고인의 주장을 인정, 이부분에 대해 무죄를 인정한 원심 판결은 정당한 것으로 보여 검사 항소를 기각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기자 lkw77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