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납품 비리 사건을 수사중인 경북 청송경찰서는 13일 고춧가루 군납업자로부터 납품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예비역중령인 함모(4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함씨는 지난해 8월부터 올 2월까지 육군 모부대 급양대에 근무하면서 창녕농협 고추가공 공장에서 고춧가루 200㎏을 납품받는 대가로 이 공장 전 공장장인 이모(47.구속)씨 등으로부터 3차례 걸쳐 180여만원을 받은 혐의다. 함씨는 그러나 경찰 수사에서 일부 혐의 사실을 부인했으며, 납품된 고춧가루가불량품인지에 대해선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씨는 고추납품 비리 사건이 드러나기 이전인 5월말에 전역했다. 경찰은 구속된 이씨가 함씨 이외 2-3명의 군부대 관계자에게도 금품을 건넸다고진술함에 따라 이들 군 관계자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청송=연합뉴스) 문성규기자 moonsk@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