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13지방선거 과정에서 선거비용을 불법으로 사용한 경남지역 후보자 및 선거관계자 39명이 검찰에 고발 또는 수사의뢰됐다. 11일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7월18일 도내 지방선거 출마자 849명중 847명으로부터 제출받은 선거비용 수입과 지출보고서를 실사한 결과 이중 375건의 위법사례를 적발해 25명은 고발, 14명은 수사의뢰 조치했다. 그러나 비교적 경미한 위반행위를 저지른 336명에 대해서는 선거법위반사실을통지하는 선에서 마무리했다. 도 선관위가 고발.수사의뢰한 내용을 보면 자원봉사자에게 대가를 제공한 경우가 15건으로 가장 많고 선거사무원 등에게 수당을 지급하면서 지정계좌를 통하지 않고 현금 및 다른 계좌로 지급한 경우가 9건으로 나타났다. 또 선거비용 축소 및 누락보고와 예금계좌외 수입.지출이 각각 3건, 회계책임자외 수입.지출과 선거인에 대한 기부행위가 각각 2건이었으며 선거비용지출관련 보고서 미제출, 비용제한액 초과지출, 영수증 등 증빙서류 위.변조, 사무관계자 수당 초과지급, 당직자에 활동비 제공이 각각 1건이었다. 고발.수사의뢰 조치를 받은 혐의자의 신분은 후보자 8명, 사무회계책임자 18명,자원봉사자 7명, 선거사무장 4명, 선거사무원과 정당인 각 1명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고발.수사의뢰된 선거관계자중 7명은 당선자 또는 당선자의 선거종사자들로 향후 검찰의 수사 및 재판결과에 따라 당선무효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기자 b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