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들의 60% 정도는 노부모와 함께 살기를 원하면서도 자녀와 함께 사는 것은 싫어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가인권위가 '한국 노인의 전화'에 의뢰해 지난 12일부터 보름간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15~75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전화설문을 실시, 1일 발표한 결과에따르면 `장래에 노부모와 함께 살기를 원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9.9%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로는 `부모이기 때문에'가 67.9%로 가장 많았다.

노부모와 동거를 원하는 그밖의 이유로는 '부모님이 혼자 사실수 없어서'가 13.7%로 나타났으며 '분가할 능력이 안되서'도 4.4%나 됐다.

그러나 '장래에 자녀와 함께 살겠느냐'는 질문엔 63.7%가 '함께 살기싫다'고 대답한 가운데 그 이유로 `편하게 살고 싶어서'(28.9%)를 가장 많이 꼽았고 `세대차이때문에'(20.2%)와 `자녀의 간섭이 싫어서'(13.5%)가 그 뒤를 이었다.

또 우리나라 노인학대 문제에 대해 10.2%가 '매우 심각하다' 47.8%가 '심각한편'이라고 답했고, 노인학대가 가장 심한 사람으로는 아들(42.9%)과 며느리(39.9%)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딸이라는 대답은 0.9%에 불과했다.

또 국민들은 노인에 대한 신체적 학대에는 민감하게 반응한 반면, 노인들이 소외감을 느끼기 쉬운 정서적 학대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둔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오차 허용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09%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