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쌍용의 1천억원대 무역금융 사기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특수부는 9일 허위 신용장을 작성해 은행으로부터 무역금융을 지원받은 혐의(특가법상 사기 등)로 (주)쌍용 부산지점 관리부장 이모씨(41)를 구속한 데 이어 영업차장 심모씨(40)를 수배했다. 검찰은 또 은행서류 보존연한인 3년 이내의 서류심사에서 밝혀진 무역금융 유용액이 1천1백39억원에 달하는 점을 감안,보존연한 이전 금융거래까지로 수사를 확대키로 해 유용금액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검찰은 이번 사건에 쌍용 경영진은 물론 거래은행 임·직원들도 적극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고교 선·후배 사이인 이씨 등은 지난 7월2일 거래업체인 S사에서 상품을 매입한 것처럼 신용장 등 수출 관련 서류를 위조한 뒤 조흥은행에 제출해 14억여원의 무역금융을 지원받아 빼돌리는 등 같은 달 10일까지 모두 1백45억여원을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지난 7월26일 허위로 작성한 신용장과 선하증권,유가증권 등을 조흥은행측에 제출하는 수법으로 수출대금 결제용 환어음 매매대금 명목으로 21억여원을 부당하게 지급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11@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