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廉弘喆) 대전시장은 5일 시청에서 열린 정례기자 간담회에서 "유성구가 봉명지구의 난개발을 억제하고 문화관광지역으로 개발하려는 의지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이어 "유성구에서 용역 결과를 시에 건의하면 시민의견과 전문가 견해,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의 적법한 절차를 거쳐 봉명지구를 어떻게 하면 바람직하게 개발할 지를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염 시장은 또 "중구청이 매년 7억-8억원의 적자를 보며 운영하고 있는 전국적인 테마공원인 장수마을을 시에서 인수하거나 보조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중구와 긴밀한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장수마을은 인근의 뿌리공원과 동물원, 신채호 생가를 묶은 관광벨트로 개발돼야 한다"며 "신채호 생가의 관광 기능을 위해 인근에 발굴된 도예촌을 개발하고 전통 한옥마을로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염 시장은 이밖에 경영난을 겪고 있는 프로축구 대전시티즌의 활성화에 대한 질문엔 "지역 연고 기업들과 현재 구단과 물밑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사기업이 운영하는 구단에 대해 직접 나서서 발언하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설명했다. (대전=연합뉴스) 백승렬기자 srbaek@yna.co.kr